흥미로운 논문^^

우리쪽 대가들이 은근 QS나 피인용지수보다 더 신경 쓰는 랭킹 자료가 하나 있는데 1991년부터 5년에 한 번 발표하는 [최근 5년간 교육 심리학자/기관의 연구 생산성]이란 연구 시리즈다.

지난주 Fred가 이메일 답장 끝에 흥미로운 논문이 있으니 읽어보라고 아래 논문을 첨부해서 보냈다. 어랏, 드디어 일등! 동료들과 내가 속한 학교가 좋은 성적을 받으니 당연히 기분이 좋다. 이런 지표가 나의 능력을 대변해주지 않음에도.


  • Greenbaum, H., Meyer, L., Smith, M. C., Barber, A., Henderson, H., Riel, D., & Robinson, D. H. (2016). Individual and Institutional Productivity in Educational Psychology Journals from 2009 to 2014. Educational Psychology Review, Advance online publication. doi 10.1007/s10648-016-9360-8.

저녁

저녁시간, 보리차와 커피.

일 할 준비 끝.

 

 

탈진

월간 윤종신 12월호

bike sign

퇴근 시간, 공원을 지나.

How to tie a scarf

by EILEEN FISHER

말. 화. 살.

DSC_0058

서른 중반. 요즘 세 가지를 줄이고 있다.
말. 화. 살.

Endless stories

Endless stories by Erik Johansson

Noise and perceived task difficulty

Journal of attention disorders에 흥미로운 논문이 실렸다. 각기 다른 종류의 소음이 ADHD 청소년들의 학습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인데 소음이 perceived task difficulty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측정했다. 물리적 환경이 학습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의 다수가 학습 performance만 측정했던 반면, 이 연구는 학습 환경(소음)이 학습과제 perception 자체에 미치는 영향을 구별하여 측정했다는 점에서 새롭다. White noise가 학습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실험을 준비하는 요즘, 몹시 반가운 논문!

몇 가지 걸리는 것들: ADHD 관련 약물이 일시적으로 인지능력을 향상시킨다는 연구가 있어 실험 당일엔 참가자들이 평소 복용하던 약물을 통제했다는데 이게 연구윤리위를 통과했다니! Perceived task difficulty 측정에 대한 이론적 배경으로 F. Paas의 논문을 인용했으나 정작 스케일은 R. Mayer의 것을 사용했다 (오우 세상에나). Perceived task difficulty와 invested mental effort를 개념적으로 구분하지 않았다. Perceived task difficulty 측정 시점이 task를 모두 완료한 다음이었다 (reading과 recall 사이에 측정이 한 번 이루어져야 하지 않았나)….


읽어보기

  • Batho, L. P., Martinussen, R., & Wiener, J. (2015). The effects of different types of environmental noise on academic performance and perceived task difficulty in adolescents with ADHD. Journal of attention disorders, Advance online publication. doi: 10.1177/1087054715594421

Fuji Kindergarten

Fuji Kindergarten by Tezuka Architects, 2007

공간이 담아낸 소사회

가을

가을 색감.

Faces by Adobe

아이패드를 통한 Ares Font Chameleon의 환생. adobe kuler 처럼 코드화된 타이포 디자인 플랫폼이 나올지도. 섬세하게 개인화된 디자인이 복제 가능한 코드로 변환되는 건 어떤 의미가 있을까? Adobe reader에서 개인화된 폰트변환 기능을 지원한다면 ‘legibility of a typeface’ 관련 연구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려나? 그나저나 위 영상 2′ 20″ Crossbar 조정은 정말 탐난다!

words can be weapons

© The Center for Psychological Research, Shenyang

Ogilvy & Mather의 훌륭한 스토리텔링

© The Center for Psychological Research, Shenyang

 

요즘

정우와 유연석이 다시 부른 “너만을 느끼며”를 듣는데 막 아련하고 애틋하고 그렇다. 임현정이 부른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도 요즘 듣기 좋다.


8년 차 부부가 되던 날 근처 교회에 등록했다. 비슷한 시기에 아기는 백일을 넘겼고 우린 비자를 연장했다. 어떤 지점을 통과하는 느낌.

지난주, 누군가와 꽤 먼 곳에 다녀왔다. 1박 2일동안 그는 어디서든 민첩하게 움직였다. 특히 타인을 위해 움직이는 게 몸에 밴 듯했다. 난 그가 움직이는 걸 보고서야 내가 가만히 서서 구경만 하고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 그는 어떤 정당에 소속되어 공천 투표를 하기도 하고, 언론사와 정당에 후원금을 보내기도 한다 했다. 작게나마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었고, 차곡 차곡 스스로를 키워가고 있는 듯 했다. 정치와 교회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하기 앞서 난 이제껏 무얼 했나. 뭔가를 쓰고 말한 것? 복잡한 머리에 입만 산 채로 서른 중반이 되었다는 걸 깨달으니 몹시 부끄럽다. 난 희망은 물론 절망에 관해 이야기할 자격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부끄러움을 떨쳐내기 위해 뭔가를 하기 시작했는데 몸과 정신 모두 비만이라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찬 바람이 불면 먹는 간식 Appelbol. 통사과 한 개를 얇게 썰어 층으로 쌓고 가운데 설탕, 계피, 캐러멜을 섞어 채운 다음 페스트리로 겉을 싸서 오븐에 구워 만든다. 난 뜨겁고 진득한 바닐라 시럽을 얹어 카푸치노와 함께 먹는다. 잘 만든 Appelbol은 겉은 바삭하되 안쪽 사과는 꼭대기부터 바닥까지 포크로 잘릴 만큼 푹 익어 있고, 필링은 뜨겁게 녹아있다. 충분히 익혀야 한다. 오븐에서 조금만 일찍 꺼내도 영 맛이 덜하다. 뭔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의 됨됨이와 닮은 간식.

Good Bye, Friso Kramer I

220px-Paalkoparmatuur

네덜란드는 최근에 고압수은등의 사용을 금지했다. 2015년 들어 본격화된 더 읽기 »

아기와 함께(50-120일)

이쁜 엄마

메모모음

아기는 snooze 버튼이 고장 난 알람시계 같다. 더 읽기 »

Revisions

“Publish” 버튼을 누르긴 하지만, 논문과 달리 블로그 글은 두고 두고 계속 고치게 된다. 편집창 오른쪽 수정 기록을 보면 열 번 넘게 수정한 글도 많다. 사실 아무리 고쳐도 마음에 안 든다. 결국 절반 이상은 지워버리거나 비공개로 돌린다. 나머지도 군더더기, 어색한 단어, 오·탈자, 빈약한 생각, 꼬인 문맥 때문에 계속 고치거나 처음부터 다시 쓰다시피 해야 한다. 괜찮은 연습이지만 몇 번의 탈고로 일정 수준의 좋은 글을 꾸준히 만들어내는 사람들의 내공이 부럽다.

무엇보다 답답한 건 재미도, 감동도, 유익한 정보도 없는 글을 써놓고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