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학습과 환경

HUBB

HUBB designed by Mecanoo X Gispen

‘Learning Environment’
Designed by Mecanoo X Gispen

HUBB © Mecanoo

네덜란드 학교, 도서관, 회사들은 좋은 책상, 의자, 조명 구입에 깜짝 놀랄만큼 많은 돈을 쓴다. 설계/인테리어 단계에서 건축 회사가 어떤 역할을 하는 걸까? 어느 사무소든 자신들이 설계한 건물에 싸구려 가구가 들어가는 걸 좋아할리 없을테니까. 여튼 덕분에 좋은 가구와 조명이 얼마나 왜 중요한지 많이 배운다. 

최근에 틸버그 캠퍼스에서 아인트호벤 캠퍼스로 옮기게 되었을 때 Rachelsmolen R3 빌딩에서 일하게 되어 내심 좋았다. 캠퍼스가 위치한 도로명 “Rachelsmolen”의 앞 글자를 딴 R3 빌딩은 80년대 말에 지어진 낡고 못생긴 건물이었다는데,  Mecanoo 델프트 공대 도서관을 설계했고, 요즘 Tilburg에서 가장 핫한 공간인 LocHal 인테리어를 맡은 건축회사 가 레노베이션 프로젝트를 맡으면서 사무용 가구 브랜드 Gispen과 함께 작업했다. 덕분에 요즘 값비싼 Gispen 가구들을 마음껏 써보고 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라운지 체어는 Ellen 2 모델이고, 1층 그룹 활동 공간에 쓰인 모듈형 가구는 두 회사가 함께 디자인 한 Hubb 시리즈다. 이들은 Hubb를 “Learning Environment”라고 불렀다. 흥미로운 점. 실제 사용하면서 느끼는 학습 환경으로써의 융통성은 (아마도 시공의 융통성에 비해서는) 크지 않은 편인데, 그래도 건축 프로젝트에서 물리적 학습환경과 그 영향을 진지하게 고민한 것 같아 일단 반갑다.  

전에 스위스 로쟌 공대를 다녀와서도 같은 글을 썼었는데, 잘 디자인 된 공간과 그것이 주는 심미적 만족감은 학습 동기에 영향을 미치기 보단, 열심히 일하고 공부하는 구성원을 위한 리워드라고 생각한다. 공간이 멋지다고 더 열심히 공부하진 않는 듯. 


© Gispen

Gispen은 튼튼하고 편리하고 편안하면서 구조미가 돋보이는 사무용 가구를 만들었다. 요즘 제품들이 오히려 옛날 제품보다 조금 못하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튼튼’함 면에서 재료들이 가벼워지면서 무게감이 사라졌달까. 1920년대 천장 조명 (모델명 Giso No. 12, 13은 나도 하나 가지고 싶다), 1940년대 사무용 책상과 책장들은 수집가들에게 늘 인기다.

Gispen Collection이라는 사이트에 가면 옛날 제품들을 볼 수 있다. 
https://www.stichtinggispencollectie.n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