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취향의 기록

집을 바라는 것, 집에 바라는 것.

주택을 구입하기로 마음먹었을 때, 우리에게도 나이에 걸맞은 성공의 지표 하나쯤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가지게 된 마당 딸린 작은 3층 집은 우리가 얻어낸 성취였고, 그래도 어디론가 잘 가고 있다는 보증 같은 게 되어주었다. 주택 생활은 아파트 때와 여러모로 달랐다. 한 동네의 주민이 되어 다소 옛날 방식으로 작동하는 커뮤니티의 장단점도 경험해보고, 부지런히 관리를 해야만 집이 제 기능을 한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첫 아이가 스스로 걷기 시작할 때 주택으로 온 건 아이에게도 좋은 선택이었다. 널찍한 마당과 시원한 창밖 풍경이 만드는 특별한 시간들, 그것이 아이들 성장에 미치는 (결코 적지 않아 보이는) 영향 같은것들에 관해 자주 이야기한다. 그리고 언젠가 우리 취향을 진하게 담은, 우리만의 필요를 온전히 채워주는 주택을 직접 지어보고 싶어졌다. 인생 목표가 조금 바뀌었달까. 7년 안에 바라던 집을 지어서 거기서 오래 살고 싶다. 마음이 통하는 가족 둘셋이 이웃하여 같이 집을 지을 수 있다면, 외국에서 살아볼 만한 확실한 이유 하나가 늘 것 같기도 하다. 이런거, 인생  목표여도 상관없지 않을까. 어차피 집은 많은 것을 담는데.  

언젠가 건축가를 만나야 한다면 우리가 바라던 집에 관해 무어라 이야기해야 할까?
지금부터 차근차근 적어봐야지. 

  • 단순하고 일체감이 느껴지는 무겁고 두터운 매스. 
  • 어떠한 인공물도 보이지 않고, 창의 형태보다는 바깥의 풍경을 정돈하여 실내로 들이는 프레임으로 역할 하는 두꺼운 유리가, 적어도 주방이나 거실 중 한 곳에 충분한 빛을 제공할 수 있었으면. 대지가 그런 풍경을 허락하지 않는다면 창이 꼭 대지와 수직으로 바깥을 면할 필요는 없음.
  • 나무, 콘크리트, 돌, 금속의 중량감과 본래의 물성을 있는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외부/실내 마감재 선택과 마감 방식.
  • 각기 다른 속성의 자재들이 만나는 지점의 구조적인 미와 공정상의 견고함이 결합 방식 또는 이를 돕는 자재의 두께와 크기를 통해 선명하게 드러남.
  • 실내 구획은 단순하고 개방적이어서 안에 있는 사람들은 어디서든 서로의 존재를 쉽게 인지할 수 있음
  • 소박한 평면계획은 다양하고 의외적인 높이차를 통해 융통성과 위트를 더함. 
  • 방은 6면 중 어느 하나도 다른 방과 면하지 않음.
  • 수납 공간들은 설계 단계에서 이미 구조로 계획되어 벽체의 일부이거나 벽 안에 온전히 숨어 있으며, 거대한 수납공간과 그에 딸린 문은 거의 모든 생활 집기들을 단숨에 숨긴 후 공간의 면을 유지함.
  • 보존된 자연 위에 집을 얹을 경우 대지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설계와 시공이 이루어지며, 매스가 두텁다 하더라도 환경에 순응하는 형태, 재질, 색감을 가져야 하고, 동시에 집의 기능은 바람, 습도, 온도 등의 환경을 최대한 극복하며 항상성을 유지함. 
  • 여러 집이 함께 집을 지을 경우, 극단적으로 단순한 형태를 가졌지만, 복합적인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다목적 공유 공간이 필요.   
    v.0.2 updated on 10 March 2020
Categories
취향의 기록

AMK X Parcels

Can’t Get You out of My Head (Cover)
AnnenMayKantereit x Parcels

원곡 테크노 요소를 드럼/베이스로 커버하니 완전 색다른 느낌. 

Categories
취향의 기록

Everyday Life

이들도 큰 변화 없이 오래 가는구나…

Categories
취향의 기록

범 내려온다

이날치 X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

익숙한 듯 낯선 멋진 것

A tiger is coming down, a tiger is coming
A beast is coming down
through the deep valley in the pine woods


His body is freckled,
His tail is stuffed
which is longer than a grown man’s fathom.

Making the high hills shiver,
his front leg is like a quiver,
his hind paw is like a jar,
Both ears are ripped ajar. 

Brandishing his sickle claws,
‘Charrrr!’
He splashes grass roots and pebbles.
Opening his crimson jaws,
‘Worirung!’
he rumbles.

Like the sky falls and
the ground settles down,
The turtle hides his head and
on the ground bows down.

Translated by 검은머리외계인 @ YouTube

Categories
취향의 기록

Meda Chair

Meda Chair © Vitra
Designed by Alberto Meda

3층 다락에 놓을 Meda Chair.

디자이너보단 엔지니어라 불리기 좋아하는 Alberto Meda가 자기 이름을 걸고 만든 의자. 공학적으로 정교한 물건은 대부분 미학적으로도 훌륭하다. 아들 Francesco Meda는 저 큰 이름 “Meda”라는 산을 넘어설 수 있을까.

Categories
취향의 기록

Tomado bookshelves

Tomado Holland 빈티지 책장

아파트 시절 한쪽 벽을 차지하고 있던 Tomado Holland 선반이다 (원래는 책장으로 판매되었다). Nills String과 함께 인기있는 벽선반이다. 나무와 철재 모델이 있는데, 나무 선반 구하기가 조금 더 어려운 편이다. 어렵게 어렵게 몇 세트를 맞춰서 가지고 있었는데, 최근 Tomado에서 철재선반을 다시 생산하기 시작했다.

여러모로 String이 훨씬 잘 만들어진 제품이지만 (당시 String 선반의 네덜란드판 모조품 정도였을 것 같다), Tomado 철재 선반들의 경우 De Stijl의 색감을 r그대로 가지고 있었고, (스트링에 비해) 두겹 프레임이 만드는 독특한 구조미 때문에 수집가들에게 인기가 있었다.

창고에 묵혀두고 있는 Tomado 선반이 하나 있는데, 벽선반이 아니라 바닥용이고, 프레임을 튼튼하게 잡아주는 X자 프레임이 멋드러진 모델이다. 이건 아마 재생산 안될 것 같으니 잘 놔뒀다 화분 놔두는 용도로 써야지.

Categories
취향의 기록

Hamra

by Collectif Encore

Photo © Michel Bonvin

오랜만에 스크렙하고 싶은 건물 발견. 탁 트인 대지, 굴뚝/난로/사다리/지붕/욕조의 활용법,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창, 단순한 매스, 콘크리트와 나무의 합, 주택이자 일하는 공간.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다 우겨넣으면 대충 이런 건물이 나오는구나.

설계 및 인테리어 디자인: Anna Chavepayre, Collectif encore https://www.archdaily.com/910867/hamra-collectif-encore

Categories
취향의 기록

LC3 POLTRONA, Cassina

외출보다 집 안에 있는 걸 좋아하는 (나 같은) 사람들에게 멋진 암체어는 인생 소품이다. 암체어를 바꿀 때가 되었는데, Cassina의 LC 시리즈 중에 LC3 POLTRONA 가죽/꼬냑 색상이 너무 갖고싶다. 신기한건지 당연한건지 좋아하는 드라마 주인공 공간에도 이 가구가 놓여있는데, 셜록에서 베네딕트 컴버베치가 앉아 있는 의자고, Lie to me 오피스에 있는 건 폭이 좁은 LC2 모델이다. 역시 문제는 가격.

Categories
취향의 기록

Conrad Tao X Caleb Teicher

New York Philharmonic at Steinway Factory, Featuring Conrad Tao and Caleb Teicher
Categories
취향의 기록

MEUTE – Hey H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