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놀이터 디자인

놀이터 7요소

레퍼런스 없이 그냥 평소 생각들을 모아서 정리한 글. 언급된 일곱가지 요소는 구체적인 디자인 요소라기 보단 ‘놀이터는 사용자에게 어떻게 역할해야 하는가’, 또는 ‘놀이터라는 공간은 인간에게 어떤 말/원초적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가’에 관한 내용이다. 

지켜주는 눈

주변과 동떨어지거나 사방으로 열려있기 보단, 주변 건물의 향이나 시설물 위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자연스레 놀이터를 자주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아이들을 데려 온 부모들이 머무는 장소 역시 이 점을 고려해 계획되어야 한다. 

오르고 내림

대체로 인간은 높은 곳으로 올라가 멀리 내다 보는 것과 중력을 느끼며 빠른 속도로 하강하는 걸 즐기는것 같다. 내려가기 위해 올라가고, 오른 노력 대비 순식간에 내려가는 행위 자체가 삶에 대한 은유처럼 보이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아이들은 미끄럼틀보다 방향성이 없는 산 형태의 무언가를 오르내리길 더 좋아하는 것 같고, 큰 아이들의 경우는 높은 곳에서 친구들과 앉아서 얘기하는 걸 좋아하는 듯 하다. 

숨을 곳

폐쇄적이지 않으면서 외부로 향하는 자신의 시선을 충분히 가릴 수 있는 공간 요소가 필요한 것 같다. 많이 사용되는 터널의 경우 상체를 완전히 세울 수 없는 경우가 많아 별로라고 생각한다. ‘터널’보다는 ‘굴’ 하면 떠오르는 볼륨이 필요하지 않을까.  

반죽

물과 흙을 섞어 만든 반죽으로 어떤 형태를 만들어내는 행위는 문명 발전의 기초 동력이지 않았을까. 이건 인간이 스스로 경험할 수 있는 가장 쉽고 강력한 ‘창조’의 경험일지도 모른다. 놀이터 어딘가에 (마셔도 되는) 물이 나오거나 흐르고, 이를 흙과 섞어가며 놀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부모들의 세탁 편의와 소독이 쉽다는 점에서 흙 대신 모래가 현실적인 대안이겠지만, 흙이 더 좋다고 생각한다. 

뛰어 잡기

아이들은 혼자 뛰지 않는다. 대부분 누군가를 잡기 위해, 누군가로부터 잡히지 않기 위해, 누군가에게 뛰는 걸 보여주고 싶어 뛴다. 어쩌면 뜀박질은 놀이터에서 가장 사회적인 활동일지도.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신나게 뛸 수 있을까? 잘 뛰게 하기 위해 생각보다 많은 고민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생명체

놀이터가 자연 자체이거나, 자연을 흉내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지만, 동네 애완견이든 지렁이든 간에 다른 생명체를 만나는 건 아이들에게 재미있고, 신비롭고, 중요한 경험이다. 놀이터는 동물과 곤충이 드나드는 곳이어야하지 않을까. 이건 놀이터가 얼마나 인공적이어야 하는가에 관한 질문이기도 하고, 거기에 얼마나 많은 식물이 필요한지 묻기도 하다. 

짓기

완제품 놀이 기구가 없는, 어쩌다 아이들이 모여서 놀이의 ‘터’로 사용되는 곳에 가보면, 아이들은 이런 저런 물건들을 모아 신기한 걸 만들면서 논다. 어쩌면 놀이터는 아이들에 의해 지어질 때 더 의미있지 않을까. 꼭 나무나 돌과 같은 자재나 원재료를 놓아두어야 한다기 보단, 그저 어떤 물건이어도 괜찮을거란 이야기다. 예를 들어 버려진 욕조같은. 그리고 우린 완제품 놀이 기구들 중 무얼 취하고 무얼 버려야 할지 고민해봐야 한다. 

Categories
놀이터 디자인

A playground designed by Van Eyck

Van Eyck 가 디자인 한 첫 번째 놀이터. 암스테르담 Bertelmanplein 에 있다.  © Amsterdam Photographic Archives ( 010009008748) 

“정글짐은 단순히 타고 오르기 위한 것이 아니라 마주 보는 장소이자 내다보는 망대여야 한다 – Van Eyck“.

두꺼운 시멘트로 둘러쳐진 사각 혹은 원 형태의 모래터(sandpit), 반원 정글짐,  tumbling bar. 지금은 점차 사라지고 있는 초등학교 놀이터의 전형적인 구조물들이 아마도 Van Eyck의 영향을 받지 않았을까? 놀이터는 어떤 장소여야 할까? 공간과 환경을 경험하고 몸의 근육을 쓰고, 사회적 관계를 익히기에 놀이터는 어떤 근원적인 경험을 선사하해야할까? 혹시 1947년에 찍힌 저 사진 속 단순한 구조물에 몇 가지 해답이 있진 않을까?

Bertelmanplein 놀이터를 포함하여 그가 디자인 한 800여 개의 놀이터 중 90여 개는 그 모습 그대로 지금도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2011년에 발표된 case study도 하나 있다. 

Verstrate, L., & Karsten, L. (2011). The creation of play spaces in twentieth-century amsterdam: From an intervention of civil actors to a public policy. Landscape Research, 36, 85-109. doi:10.1080/01426397.2010.536205

Categories
놀이터 디자인

Feestaardvarken, Bartokpark, Arnhem

건축가, 도시재생전문가, 지역 정부, 공원, 설치 예술가 등이 함께 만든 놀이터. 최근에 만들어진 Playable Sculpture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이다.

큰 (생)물체 앞에 설 때 느끼는 독특한 감정들이 있다. 어떤 대상의 크기를 키우는 것 자체로도 독특한 작업이 된다. 나도 도토로가 씌워주는 우산 아래서 비를 맞거나, 라퓨타 로봇 손바닥 위에 앉아 먼 경치를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