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둘째가 태어나고 3주가 흘렀다. 그래도 이번엔 시간이 흐르는 건 느낄 수 있다. 잊고 있었던, 아마도 가장 큰 난관은 한동안 삶에 빈틈이 없어진다는 것. 아기가 너무 어리면 생활의 빈틈을 찾기 어렵다. 그나마 틈이 나면 잠을 자거나 씻고 밥을 먹는 등의 원초적인 일에 써야 한다. 사실 우린 온갖 생산적인 일들을 이 빈틈을 통해 하고 있었던거다.

첫째가 태어났을 때 네덜란드에 아는 사람이 별로 없었다. 그땐 워낙 정신이 없어서 외로운 줄도 몰랐고, 우리끼리 그렇게 사는 것도 충분히 괜찮았었다. 이번에 둘째를 임신하고 태어나는 과정에서 정말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았는데, 우리의 삶이 단단한 관계망 안에 들어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웃들이 우체통에 넣어두고 간 축하 엽서와, 직장에서 날아온 꽃다발, 지인들의 계속되는 축하 메시지와 끓여다 준 미역국과, 물려준 옷가지와, 오늘 어떤 학생이 준 할로윈 양말까지 모두 고맙고, 감사하다.

아이를 때리면 안 된다는 건 우리 시대의 상식이 되었다. 무엇으로 어떻게 때리던, 장난 같은 꿀밤이든 회초리를 들었든 간에, 고통스러운 자극을 통해 행동을 교정한다는 식의 행동주의 유산은 벌써 사라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방식은 결국엔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며, 후에 큰 부작용을 남긴다는걸 인류는 답답할만큼 느리게, 그러나 확실히 배웠다. 더 읽기 »

요즘

2019년 여름이 끝났다. 가족과 함께한 거의 모든 순간들이 소중했다.

신입생들이 왔다. 20개 국가에서 온 80명. 스무 명씩 4 클래스로 나뉘었는데 이들 중 한 클래스의 책임 선생이 됐다. 앞으로 4년 동안, 이들이 졸업할 때까지 학교생활 전반을 살피고 돕는 역할이다. 전 교직원이 긴장과 기대감을 안고 이들을 맞았다. 난 네덜란드 대학의 이런 면이 참 좋은데, 매년 학생들을 기다리고 기대한다. 늘 친절한 건 아니고, 차차 서로 실망도 하겠지만, 어쨌든 우린 이들을 기다렸고, 진심으로 환영하고 있다. 이건 학과가 신입생 유치면에서 좋은 결과를 낸 것과 별개의 것인데, 그냥 학생들이 오니 설레는 거다. 어쩌면 이게 네덜란드 교육의 힘일지도.

갑자기 인스타그램이 하고 싶어졌다. 더 읽기 »

STB Racing pigeon clock

비둘기 경주에서 사용된 시계라는데, 비둘기 경주라는 게 있는지 이번에 알았다. 수집가들에게 인기가 있는 이유는 저기 달린 시계가 Swiss Made라는 것. 탁상시계로 놓고 쓰기엔 확실히 거대하지만 안될 건 또 뭔가 싶어서 구입.

요즘

내가 감당하기 힘든 여러 일들이 일어나고, 지나가고, 시작된다. 문득 정신을 차려보니 8월이다. 여전히, 난 어떤 사람인가에 대한 답을 내지 못한채, 호인이고 싶었으나 아마도 호불호가 선명히 갈리는 사람으로 마흔 문턱을 넘었다. 지난 몇 달, 내 잘못으로 벌어지는 일들을 보며 나를 고치고 싶다는 생각에 온통 사로잡혀 있었지만, 일상은 시시콜콜한 것들만으로도 금새 가득 채워지고, 늦은 밤 찾아오는 피곤과 부채의식이 뒤엉켜 잠들었다, 아침이 되면 또 괜찮은 하루, 괜찮은 나를 기대하게 된다. 나를 배반하는 건 언제나 나다. 더 읽기 »

인생 피자

점심에 먹은 맛있는 피자 이야기. Jumbo Foodmarkt에서 살라미 피자에 모짜렐라와 블랙 올리브를 올려달라고 주문했는데, 직원이 나중에 몇 조각으로 자를건지 먼저 물었다. 8등분 해달라고 했는데, 도우를 얇게 펴서, 모서리 근처까지 치즈를 골고루 뿌린 다음 살라미 아홉 장을 정성스럽게 얹었다 (한 장을 중심에 놓고 나머지는 한 조각 당 한 장씩 들어갈 수 있는 일정한 간격). 올리브도 한 조각에 2-3개쯤 먹을 수 있게 일정하게 올리되 두 번 배어 먹을 걸 생각해서 중심부에 가까운 쪽에 하나, 나머지는 조금 멀리 얹었다. 허브도 처음부터 뿌리지 않고 (그럼 나중에 약간 타서 쓴 맛이 난다) 오븐에서 중간쯤 피자를 꺼내 허브를 골고루 뿌리고 다시 오븐에 넣는 걸 봤다. 오븐에서 꺼낸 다음에는 더 읽기 »

요즘

요즘 진저브래드맨에 푹 빠져있는 서진이와 만든 과자. 지난주 쿠키맨을 직접 만들어보자며 파우더랑 장식용 설탕 튜브를 샀었는데, 오늘 보니 집에 버터가 없어서 아이와 슈퍼에 다시 다녀왔다. 버터를 손에 들고 핑크퐁 진저브래드맨 노래를 부르며 신나했다뭐라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이 모든 게 너무 좋다.

더 읽기 »

요즘

핀란드 Tampere에 위치한 TAMK Proakatemia로 출장을 다녀왔다. Tampere는 Tilburg처럼 과거 섬유산업이 견인했던 도시라는데 지금은 젊은 기업들이 옛 공장 건물들을 채워가고 있다. TAMK는 학생 만 명 규모의 대학이고, Proakatemia는 그 중 선발된 150명 정도의 학생들이 모여 직접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지역 기업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일종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터다. 본 캠퍼스에서 1년을 보내고 Proakatemia로 오면 강의와 시험은 사라지고 Proakatemia만의 독특한 시스템을 따라 나머지 3년을 보낸다. 학생들은 열정적이었고, 선생들은 차분했다. 그들은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하나의 학습 공동체를 이루고 있었는데, 대학의 교육 프로그램에서 이 정도의 공동체성을 발견하긴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학교에 들어갈 때 우리는 먼저 신고있던 신발을 벗어야 했다. 이 프로그램이 추구하는 바가 신발을 벗는 바로 그 순간에 거의 다 담겨있다고도 생각했다. 조금, 영적이었다.

더 읽기 »

결혼 10주년

벌써 10년. 한 팀이 되기까지 걸린 시간들.

 

 

요즘

올 여름은 유독 길고 더웠다. 그러다 어느 날 찬 바람이 불더니, 뜨겁고 환하던 여름이 갑자기 끝나버렸다. 물론 휴가도 함께 끝났다. 이 집에서 아이와 처음 보낸 여름은 정말 좋았다. 부엌에서 뜰 쪽으로 난 문을 열어놓으면 아이는 온 종일 집 안팎을 오가며 놀았다. 이 집도 아이를 키우고 있다.

공룡놀이를 하고 있었다. 나는 큰 공룡이고 아이는 아기 공룡이었는데, 배가 고파서 엄마를 먹어야겠다고 하니 아이는 나를 막아서며 그러면 안된단다. 이거 재미있겠다 싶어 으어~ 소리를 내며 더 가까이 다가가는데, 갑자기 자기를 대신 먹으라고 소리쳤다. 이게 그 아이를 키우다 갑자기 울컥한다는 그런 순간인건가.

더 읽기 »

폰티스(Fontys) Academy for Creative Industries

 

8월 20일부터 Fontys ACI(Academy for Creative Industries)로 출근한다. 일하고 싶었던 프로그램에 좋은 조건으로 가게 되었다. 평소 관심 있던 창의성, 디지털 비즈니스 컨셉에 관해 가르치면서 연구 시간도 가질 수 있고, 2019년에 입주할 새 건물의 학습공간 디자인 과정에 일부 참여하기도 한다. 박사 논문 주제를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고, 일종의 정년 트랙에 들어왔으니 여러모로 내 경력의 중요한 분기점에 온 것이다.
더 읽기 »

슬픔의 유통 기한

나와 내가 아끼는 사람들에게 오래 슬퍼할 일이 생길때면, 난 이 슬픔의 유통 기한에 대해 생각한다. 적어도 어느 동안은, 페이스북 같은 곳에서 농담이나 누군가의 사사로운 일상을 보고 싶지 않다. 누군가는 그 역시 내가 슬픔을 소비하는 하나의 방식일 뿐이라 비판하겠지만.

노회찬 의원이 세상을 떠났다. 이런 슬픈 일들이 있는지조차 모르거나, 그것이 아무런 의미도 아닌 사람들이 남기는 글을 읽으며 난 피로와 배신감을 느낀다. 되려 이를 조롱하는 사람들을 보며 세상에 악인이 너무 많은건 아닐까 생각했다.

세월호가 가라 앉을 때 그 슬픔에는 기한이 없을거라 생각했지만 난 금새 다시 웃었고, 일상은 빠르게 회복되었다. 내게도 어떤 기한이 있었던 것 같은데, 생각보다 짧았다. 나도 결국 그냥 타인이었던 걸까… 

내가 친구와 선생으로 여기는 많은 이들이 어제 오늘 많이 슬퍼하고 있다. 나도 한 마음이다. 나를 바꾸는 계기가 되길… 슬픔의 유통기한과 상관 없이. 

Three Meals a Day

하루 세 끼 밥 먹은 기록

더 읽기 »

겨울의 끝.

긴 겨울이 끝나면, 봄이 온다.

더 읽기 »

요즘

칭찬을 받고, 인기를 얻고, 높은 지위에 올라 세력을 가지게 될 때 사람들은 변했다. 유명세란 어떤 방향으로든 결국 사람을 변하게 만드는건지도 모르겠다. 사람들은 대게 나쁘게 변했다. 한 명씩 등을 돌리고 거리를 두었지만 인파에 묻혀 유치하고 추잡한 언행을 계속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칭찬에 익숙해진다 느낄 때, 앞에 서서 말 할 기회가 생길 때마다 문득 두려운 마음이 든다.

‘마음은 아직 청춘’이란 말에 공감했다. 정말 마음은 별로 늙지 않았다. 그 때 설레었던 것들은 지금도 똑같이 그렇다. 나이가 든다는 건 그냥, 몸과 마음의 간극을 넓히는 일일 뿐.

어떤 사람이 고민을 털어놓고 싶어 나를 찾아왔다. 나는 대체로 이야기를 잘 들었지만, 더 읽기 »

빈차

퇴근 길 버스에서 내려 공원을 지나 동네로 들어오는 길에 ‘빈차’를 듣는데, ‘갈 길이 먼데 빈 차가 없네 비가 올 것 같은데’라는 은유가 마음에 와 닿는다.

더 읽기 »

아이의 요즘

두 살 근처부터 최근까지 사진 모음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