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천국엔 헬멧이 없다?

자전거 천국이라 불리는 네덜란드에선 대다수의 사람들이 헬멧을 쓰지 않는다. 로드바이크를 타는 사람들이나 어린이들을 제외하곤 대부분 그냥 다닌다. 아이를 싣고 달릴 때조차 그렇고, 게다가 급하게 달리고, 신호에 앞서 나가고, 두 손 놓고 문자를 보내면서 달리기도 한다. 그럼에도 네덜란드는 세계에서 안전하게 자전거 타기 좋은 나라로 늘 손꼽힌다. 왜 일까?

1. 보행자와 차량 운전자 역시 평소 자전거를 즐겨 타거나 과거에 그랬던 경험이 있어서이지 않을까. 내가 보기에 네덜란드 사람들은 남녀노소 불문하고 자전거 운전(자)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 즉 네덜란드에서 자전거는 모두에게 익숙하게 ‘받아 들여지고’ 있고 대다수가 엇비슷한 자전거 운전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어떻게 국민 대다수가 자전거를 타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어쨌든 바로 그 점이 헬멧 없이도 자전거가 안전하게 달릴 수 있는 이유가 되고 있다. 물론, 한때 모두가 보행자였음에도 운전석에 앉으면 보행자를 욕하고, 차에서 내리면 다시 운전자를 욕하는 게 보통의 심리라는 점에서 이 나라 사람들의 역지사지에 특별히 후한 점수를 줘야 할지도 모르겠다.

2. 어쩌면 이들은 스타일을 위해 헬멧을 포기했을 수도 있다. 머리 모양이 흐트러지는 걸 싫어할 것 같다. 우스갯소리 같지만 나름 설득력이 있는 건, 네덜란드 사회가 겉치레를 싫어하는 대신 겉모습은 꽤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아마도 네덜란드인들에겐 (다소 획일적인 면이 있지만) 깔끔하고 멋진 것, 그런 곳, 그런 사람에 대한 기본적인 신뢰가 있는 듯 하다. 몰개성적으로 느껴질 만큼의 적당 보편 깔끔한 ‘더치 스타일’이 공간, 옷차림, 생각, 언어, 심지어 헤어스타일에서도 드러난다. 출근 할 때 자전거 헬멧에 납작하게 눌린 머리는… 어딘가 더치스럽지 않다.

3. 다소 재미있는 가능성으론, 헬멧을 착용하지 않게 된 자전거 문화 자체가 자전거 안전을 높일수도 있다. 몇몇 연구에 따르면 자전거 운전자가 헬멧을 착용했을 때 자동차가 자전거에 더 밀착하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헬멧의 보호구 역할이 운전자에게 일종의 안도감(혹은 안전불감)을 주기 때문이라는데, 이와 비슷하게 헬멧을 쓴 자전거 운전자가 위험한 상황을 자초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헬멧을 잘 착용하는 산악자전거와 로드바이크 운전자들의 사고 확률이 (당연히) 생활차보다 높게 나오는 걸 보면 일리가 있다. 헬멧 없이 달리도록 정착된 자전거 문화의 관성이 자전거 운전자의 안전을 기능적으로 높여줬을지도.

4. 자동차가 신호를 잘 지킨다. 신호가 애매한 상황에서 신호의 꼬리를 잡거나 먼저 출발하는 자동차도 매우 드물다. 자전거 입장에선 적어도 차가 내 앞을 위협적으로 가로질러 가지 않을 거란 막연한 믿음이 있다 (그에 비해 자전거는 역주행이나 신호 위반이 잦다). 여튼 도로 위에서 이런 사소한 믿음이 사실 얼마나 대단한 것이던가.

5. 마지막으로 네덜란드 자전거들은 그렇게 빨리 달리지 않는다. 물론 급하게 다니는 건 맞다. 특히 퇴근 시간에는 정말 급하게 엉켜서들 달린다. 하지만 대다수 자전거들은 생활 자전거라 속도보단 편안한 주행을 위해 만들어진 자전거들이고, 그 중 다수는 기차역과 학교/직장을 오가는 아주 낡은 구식 자전거들이라 속도가 그렇게 빠르진 않다. 급하게 달려도 그렇게 위협적인 존재가 아니라는 것.

20140424-IMG_81382

보통 자동차는 열악한 조건에서 굳이 복잡한 도로에 나와 있는 자전거에 대해, 보행자는 인도로 다니는 자전거들에 대해, 자전거는 자전거 도로를 넘어 다니는 보행자들에 대해, 자전거를 타는 이들은 안전장구 없이 다니는 다른 자전거 운전자들에게 늘상 불만이다. 도로 위 모두가 서로 미워하는 셈이다. 그에 비해 네덜란드의 자전거 도로는 늘 평화롭다. 네덜란드를 떠나면 이토록 자유롭고 멋진 자전거 생활을 다시 누릴 수 있을까? 서로 미워하지 않고, 크게 긴장할 것 없는 네덜란드인들의 도로 위 일상이 그리워질 날이 오겠지.


 

아래 글을 함께 읽어도 좋다. 괜찮은 포스팅이다.

WHY IT MAKES SENSE TO BIKE WITHOUT A HELMET

 

Hamra by Collectif Encore

오랜만에 스크렙하고 싶은 건물 발견. 탁 트인 대지, 굴뚝/난로/사다리/지붕/욕조의 활용법,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창, 단순한 매스, 콘크리트와 나무의 합, 주택이자 일하는 공간.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다 우겨넣으면 대충 이런 건물이 나오는구나.

설계 및 인테리어 디자인: Anna Chavepayre, Collectif encore

사진: Michel Bonvin

https://www.archdaily.com/910867/hamra-collectif-encore

 

요즘

요즘 진저브래드맨에 푹 빠져있는 서진이와 만든 과자. 지난주 쿠키맨을 직접 만들어보자며 파우더랑 장식용 설탕 튜브를 샀었는데, 오늘 보니 집에 버터가 없어서 아이와 슈퍼에 다시 다녀왔다. 버터를 손에 들고 핑크퐁 진저브래드맨 노래를 부르며 신나했다뭐라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이 모든 게 너무 좋다.

더 읽기 »

LC3 POLTRONA, Cassina

외출보다 집 안에 있는 걸 좋아하는 (나 같은) 사람들에게 멋진 암체어는 인생 소품이다. 

더 읽기 »

요즘

한국으로 출장을 다녀왔다. 이상하게도 난 어디서나, 아무리 짧은 순간에도 A와 B의 차이를 끊임 없이 의식했던 것 같다. 사람, 물건, 장소, 서비스까지 좋은 건 좋고 나쁜건 너무 나빠서, 단순한 차이를 넘어서는 커다란 급간이 느껴졌다.  더 읽기 »

Tap

결혼 10주년

벌써 10년. 한 팀이 되기까지 걸린 시간들.

 

 

디지털 노마드로 일하기

Fontys에서 일을 시작할 때 노트북, 휴대폰과 심카드, 사물함 하나를 받았다. 난 내 방이 따로 없고 ‘Factory’라는 공간에 빈 자리가 있으면 그냥 앉아서 일한다. IT부서나 행정직원들은 대부분 자기 방과 책상이 있는 반면, 학과에 속한 사람들은 심지어 학장까지 노트북 하나 들고 빈 자리를 찾아다닌다.

생각해보면 대부분의 자료를 PDF로 읽고, 글은 워드에 쓰며, 계산은 엑셀로, 강의 자료는 PPT로 만든다. 함께 쓰는 자료들은 클라우드에 있고, 나 역시 모든 자료를 공유폴더에 저장하고 싱크 시킨다. 브라우저에서 바로 열리는 오피스 도구 덕에 실시간으로 작업하여 공유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적고 보니 일하는 방식이라는게 이렇게나 빨리, 많이 변했다.

더 읽기 »

요즘

올 여름은 유독 길고 더웠다. 그러다 어느 날 찬 바람이 불더니, 뜨겁고 환하던 여름이 갑자기 끝나버렸다. 물론 휴가도 함께 끝났다. 이 집에서 아이와 처음 보낸 여름은 정말 좋았다. 부엌에서 뜰 쪽으로 난 문을 열어놓으면 아이는 온 종일 집 안팎을 오가며 놀았다. 이 집도 아이를 키운다.

공룡놀이를 하고 있었다. 나는 큰 공룡이고 아이는 아기 공룡이었는데, 배가 고파서 엄마를 먹어야겠다고 하니 아이는 나를 막아서며 그러면 안된단다. 이거 재미있겠다 싶어 으어~ 소리를 내며 더 가까이 다가가는데, 갑자기 자기를 대신 먹으라고 소리쳤다. 이게 그 아이를 키우다 갑자기 울컥한다는 그런 순간인건가.

더 읽기 »

폰티스(Fontys) Academy for Creative Industries

 

8월 20일부터 Fontys ACI(Academy for Creative Industries)로 출근한다. 일하고 싶었던 프로그램에 좋은 조건으로 가게 되었다. 평소 관심 있던 창의성, 디지털 비즈니스 컨셉에 관해 가르치면서 연구 시간도 가질 수 있고, 2019년에 입주할 새 건물의 학습공간 디자인 과정에 일부 참여하기도 한다. 박사 논문 주제를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고, 일종의 정년 트랙에 들어왔으니 여러모로 내 경력의 중요한 분기점에 온 것이다.
더 읽기 »

Jamiroquai Bee Gees Mashup – Pomplamoose

어라,

슬픔의 유통 기한

나와 내가 아끼는 사람들에게 오래 슬퍼할 일이 생길때면, 난 이 슬픔의 유통 기한에 대해 생각한다. 적어도 어느 동안은, 페이스북 같은 곳에서 농담이나 누군가의 사사로운 일상을 보고 싶지 않다. 누군가는 그 역시 내가 슬픔을 소비하는 하나의 방식일 뿐이라 비판하겠지만.

노회찬 의원이 세상을 떠났다. 이런 슬픈 일들이 있는지조차 모르거나, 그것이 아무런 의미도 아닌 사람들이 남기는 글을 읽으며 난 피로와 배신감을 느낀다. 되려 이를 조롱하는 사람들을 보며 세상에 악인이 너무 많은건 아닐까 생각했다.

세월호가 가라 앉을 때 그 슬픔에는 기한이 없을거라 생각했지만 난 금새 다시 웃었고, 일상은 빠르게 회복되었다. 내게도 어떤 기한이 있었던 것 같은데, 생각보다 짧았다. 나도 결국 그냥 타인이었던 걸까… 

내가 친구와 선생으로 여기는 많은 이들이 어제 오늘 많이 슬퍼하고 있다. 나도 한 마음이다. 나를 바꾸는 계기가 되길… 슬픔의 유통기한과 상관 없이. 

아 정말. 멋지군.

Three Meals a Day

하루 세 끼 밥 먹은 기록

더 읽기 »

겨울의 끝.

긴 겨울이 끝나면, 봄이 온다.

더 읽기 »

요즘

칭찬을 받고, 인기를 얻고, 높은 지위에 올라 세력을 가지게 될 때 사람들은 변했다. 유명세란 어떤 방향으로든 결국 사람을 변하게 만드는건지도 모르겠다. 사람들은 대게 나쁘게 변했다. 한 명씩 등을 돌리고 거리를 두었지만 인파에 묻혀 유치하고 추잡한 언행을 계속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칭찬에 익숙해진다 느낄 때, 앞에 서서 말 할 기회가 생길 때마다 문득 두려운 마음이 든다.

‘마음은 아직 청춘’이란 말에 공감했다. 정말 마음은 별로 늙지 않았다. 그 때 설레었던 것들은 지금도 똑같이 그렇다. 나이가 든다는 건 그냥, 몸과 마음의 간극을 넓히는 일일 뿐.

어떤 사람이 고민을 털어놓고 싶어 나를 찾아왔다. 나는 대체로 이야기를 잘 들었지만, 더 읽기 »

명함을 주고 받는 방법